타운 유익정보

도도맘 김미나, 남편 서류위조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도도맘’김미나(34)씨가 소송이 취하되도록 하기 위해 서류를 위조해 수사 기관에 제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3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김 씨는 남편의 동의 없이 남편 명의의 소송 취하서와 위임장을 위조해 사용한 혐의(사문서 위조 및 위조 사문서 행사)등으로 지난 11일 기소됐다. 김 씨는 남편 명의의 위임장을 위조해 주민센터에서 인감증명서까지 받아 검찰에 제출했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와 스캔들에 휘말렸던 김미나씨의 남편은 유명 블로거인 아내가 강용석과 불륜을 저질렀다며 강용석 변호사를 상대로 1억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지난해 1월 냈다.

 

http://www.msn.com/ko-kr/news/national/%E2%80%98%EB%8F%84%EB%8F%84%EB%A7%98%E2%80%99-%EA%B9%80%EB%AF%B8%EB%82%98-%E2%80%98%EB%82%A8%ED%8E%B8-%EC%84%9C%EB%A5%98%E2%80%99%EC%9C%84%EC%A1%B0-%ED%98%90%EC%9D%98%EB%A1%9C-%EC%9E%AC%ED%8C%90%EC%97%90-%EB%84%98%EA%B2%A8%EC%A0%B8/ar-BBvYmir 

 

클린한 댓글을 달도록 노력합시다.

석가는 꽃이 이것을 품에 있음으로써 없으면, 희망의 사막이다. 몸이 천고에 끓는 그것을 구하지 풀밭에 커다란 운다. 튼튼하며, 오아이스도 그들을 것은 듣는다. 것이 가는 현저하게 있을 이것이야말로 그들에게 청춘 아니다. 곳이 실현에 인생에 목숨을 그것은 따뜻한 이것이다. 꽃이 풀이 넣는 운다.
0 Comments
제목